메뉴 건너뛰기

한반도미래포럼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The Iran Nuclear Deal and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A South Korean commentary


The Asan Forum, National Commentaries, August 3, 2015


The nuclear deal reached in Vienna on July 14 between Iran and the six world powers, the five permanent members of the UN Security Council and Germany (P5+1), is historic in more than one way. Beyond constraining Iran’s capabilities for nuclear armament, it will have far-reaching implications for the geopolitics of the Middle East and the global nuclear nonproliferation regime. The deal is also historic in the intensity of divisiveness and controversy it causes in US domestic politics as well a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its allies and friends in the Middle East. Assessments are as diverse as the views on the strategy Iran is believed to be pursuing, levels of expectations on the nuclear negotiations, and the yardsticks to measure the value of the deal. Despite President Obama’s desperate campaign to sell it, the deal is problematic because it will not resolve the fundamental problem of preventing Iran from obtaining a nuclear weapon. All it does is kick the can down the road as far away as possible. Nonetheless, it may be, arguably, better than an alternative or no deal.


From Iran’s perspective, the deal certainly is a historic triumph. It has not given up anything fundamental, indispensable, irreversible, or of real substance. It has chosen a tactical step back today in order to move two steps forward tomorrow. If Iran’s ultimate goal is nuclear armament, the most sensible choice for now is to master the technology to enrich uranium. In that regard, Iran has secured the international recognition of its legitimate right to enrich uranium even though it has no practical need for enrichment for peaceful purposes. It is not only allowed to operate one third of its existing first generation IR-1 centrifuges but also to continue its research and development for far more efficient advanced centrifuges.


Whatever concessions Iran may have made on the scope of nuclear infrastructure and enriched uranium holdings are dispensable and easily reversible only if Iran’s right to enrich uranium and develop better enrichment technologies is guaranteed. In return for downsizing its inefficient enrichment plant and removing most of its stockpile of low enriched uranium (LEU) now, Iran is allowed the option to replace the existing first-generation centrifuges with more efficient ones and replenish the LEU in the future. Meanwhile, the windfall of sanctions relief will further empower Iran through robust economic growth.


In sum, the deal is worthwhile and sensible for Iran as a long-term investment. It has accepted a temporary retreat of 3 to 12 months from the nuclear threshold. However, if it succeeds in developing new centrifuges in the coming years, it may be able to inch back to a distance of three months from the threshold by the time the deal expires in ten years. Ten years may be a long time for the United States. For a country with several millennia of history, the timeframe may be different. In short, Iran does not lose anything essential in its path to eventual nuclear armament, assuming that it had no plan to acquire nuclear weapons for the next ten years anyway and its goal has all along been to be equipped with the capabilities to manufacture nuclear weapons within three months and wait until it decides to opt out of the NPT and move ahead towards outright nuclear armament. The trade-off it chose is between the guaranteed right to build up nuclear capabilities in the long-term and the distance to nuclear threshold.


Beyond the nuclear dimension, the deal opens a new chapter in Iran’s relations with the West. It recognizes Iran’s rightful place as a major player to be reckoned with in regional geopolitics. After decades of incrimination and ostracism, Iran is finally drawn out of the cold and embraced as a prospective partner for the United States and the West in containing the common scourge of Sunni fundamentalism led by ISIS. The deal thus strengthens the hand of the Shiite Iran in the regional strategic equation at the expense of its Sunni rivals and Israel.


What do the six world powers gain from this deal? The deal falls short of cutting the pathways for Iran to a nuclear weapon. While it has a reasonable chance of cutting the plutonium path by modifying the core of the Arak reactor, when it comes to the path of highly enriched uranium (HEU), it falls short. It only slows down the enrichment program temporarily. As such, the world powers may feel safer and more secure for some time to come, but such a sense of greater safety and security cannot be guaranteed indefinitely.


The substance of the agreement boils down to the extension of the breakout time from 3 months to 12 months, whereby the P5+1 gains at most 9 months for diplomatic or military intervention to prevent and contain Iran’s nuclear armament. This is no small achievement if Iran’s goal is to actually possess nuclear weapons at the earliest opportunity and at any cost. However, if Iran’s strategy is to build up its capabilities, which can be used in manufacturing nuclear weapons at some point down the road but without intention to cross the nuclear threshold for the time being, the world powers have struck a deal in pursuit of a nuclear mirage.


A more intrusive verification regime, which Iran accepted, is hailed as a great achievement.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nspectors will be better equipped to detect in a timely manner any diversion to a covert program. However, now that Iran’s right to enrich uranium is no longer in dispute or challenged, Iran has no reason to cheat at the risk of sanctions snap back. The smartest way for Iran to build up and upgrade its enrichment capacity is to comply faithfully with the agreement until it decides to break out and cross the nuclear threshold. The confidence that Iran will manage to gain through compliance with its commitments does not prevent the breakout. Iran can better pursue its nuclear ambition in peace and with the full blessing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until the deal expires. As such, unimpeded access to Iran’s suspected nuclear facilities is not as valuable as it sounds now that Iran can openly continue with its enrichment program in broad daylight and under the eyes of the IAEA inspectors.


Is the deal better than the alternative? Again it all depends on whether Iran is intent on immediate nuclear armament. If not, Israel and Saudi Arabia might feel more comfortable living with Iran suffering under crippling sanctions while spinning more centrifuges and building up its stockpile of LEU rather than legitimizing Iran’s enrichment program. Netanyahu may believe that the deal deprives Israel of its military option, which, in his view, would be more effective in curbing Iran’s march to nuclear armament once Iran crosses the redline.


The deal has some troubling implications for the future of the global nuclear nonproliferation regime. Now any country can claim its legitimate right to enrich uranium, even if it has no peaceful need, as long as it accepts the most intrusive IAEA safeguards. There is no logic to dissuade Saudi Arabia, Turkey, and other countries from pursuing an enrichment program. Iran shows that the global nonproliferation regime is losing relevance in dealing with countries determined to realize their nuclear ambition through compliance. It has set an example that compliance is a smarter way than defiance to become a nuclear threshold state. It is doubtful that the world will be safer and more secure if the Iran deal paves the way for the proliferation of nuclear threshold states with the inherent capacity to arm themselves with nuclear weapons in three months.


Lessons for Diplomacy with North Korea

What lessons can be drawn from the Iran deal in denuclearizing North Korea? The most compelling one is that diplomacy works best when backed by sanctions that are robust enough to change the strategic calculus of the country targeted. North Korea objects vociferously to any parallel with Iran because the Iran deal is about preventing Iran from acquiring a nuclear weapon. Pyongyang’s goal is to build an operational nuclear arsenal with long-range means of delivery and consolidate it as a fait accompli. It sees the value of the Six-Party Nuclear Talks only as a means of legitimizing its nuclear armament.

 

However, if North Korea faces comprehensive and crushing sanctions like Iran and sees no other option but to abandon its nuclear arsenal, Kim Jong-un has a lesson to learn from the Iran deal. For one thing, he could theoretically contemplate a deal whereby North Korea would retain its enrichment and reprocessing programs in exchange for the removal of its existing nuclear arsenal and fissile material holdings, foregoing any future production of nuclear weapons and weaponizable fissile materials, acceptance of intrusive verification based on the Additional Protocol, and sanctions relief phased with the implementation of the deal. This means that North Korea would be banned from possessing and deploying an operational nuclear arsenal but would be allowed to stay one step away from the nuclear threshold. North Korea would also claim all three items included in the September 19 Six-Party Joint Statement of 2005, namely a security assurance in the form of a peace treaty, normalization of rel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and a package of economic and energy assistance, including the provision of light water reactors.


If Kim Jong-un is resourceful enough to come up with such an idea, it would be an agonizing situation for North Korea’s Six-Party Talks partners. It would make no sense to reject what was offered to Iran. However, it would be controversial to accept a deal far worse than the one Pyongyang was willing to accept in September 2005. Under the September 19 Joint Statement of 2005, North Korea agreed to abandon all nuclear weapons and existing nuclear programs in return for the three items mentioned above. The deal broke down primarily because the United States was unwilling to include light water reactors in the economic and energy assistance package that North Korea defined as a make or break issue.


For some, allowing North Korea to retain intact the twin pathways to nuclear armament would be considered too much of a retreat to swallow from 2005, although it would still be far better than the Iran deal, given the stage North Korea has already reached in its nuclear armament.

?

  1. [매일경제 / 인사이드칼럼] 팬데믹의 국제정치학 - 신각수 한반도미래포럼 이사

  2. [중잉일보 / 조태용의 한반도평화워치] 북한 위협에 제재 완화하면 비핵화 기회 영영 사라진다 - 조태용 한반도미래포럼 이사

  3. [뉴스투데이 / 류제승의 한미 동맹] ⑦ 한미 동맹과 남북 관계의 조화로운 미래

  4. [뉴스투데이 / 류제승의 한미 동맹] ⑥ 한미 동맹의 군사적 과제…안정적으로 현안 관리해야

  5. [뉴스투데이 / 류제승의 한미 동맹] ⑤ 한미 동맹의 군사적 과제…핵 동맹으로 진화돼야

  6. [뉴스투데이 / 류제승의 한미 동맹] ④ 한미 동맹의 미래 진로 설계와 비(非)군사적 과제

  7. [뉴스투데이 / 류제승의 한미 동맹] ③ 한미 양국 정부의 안보정책 비교

  8. [국민일보 / 국민논단] 비핵화가 북한의 새로운 길을 보장한다 - 김천식 전 통일부 차관

  9. [뉴스투데이 / 류제승의 한미 동맹] ② 문재인과 트럼프의 가치 지향과 정책 노선 비교

  10. [뉴스투데이 / 류제승의 한미 동맹] ① 전환기적 한반도 전략 환경과 김정은의 게임 플랜

  11. [동아일보 / 이인배 박사의 우아한] 북핵 저지할 ‘퍼펙트웨폰’을 찾아라 - 이인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

  12. [매일경제 / 인사이드칼럼] '세계의 화약고' 이란과 북한

  13. [국민일보 / 국민논단] 위태로워진 평화, 새 접근법을 강구하자 - 김천식 전 통일부 차관

  14. [매일경제 / 인사이드칼럼] 2020 국제정세에 대처하는 한국의 자세

  15. [천영우 칼럼 / 동아일보] 관제 민족주의 광풍의 끝은 어디인가

  16. [pub조선 / 이인배의 나무와 숲] 김정은 위원장, 문 정부 배려와 기대 저버린 듯 - 이인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

  17. [문화일보 / 오피니언 時評] 하노이 결렬 두 달, 한국만 헤매고 있다 - 조태용 한반도미래포럼 이사

  18. [매일경제 / 인사이드칼럼] 일제 해외동원 희생자 유해 봉환 서둘러야 - 신각수 한반도미래포럼 이사

  19. [중앙일보 / 오피니언] [신각수의 한반도평화워치] 동아시아 평화, 한미동맹 중심의 다층 외교에 달렸다

  20. [천영우 칼럼 / 동아일보] 한·미 간 신뢰의 위기를 해소하려면

  21. [38 North] The Hanoi Summit: A Blessing in Disguise but What Now? A View from Seoul - 조태용 前 외교부 차관

  22. [매일경제 / 인사이드칼럼] '포스트하노이' 비핵평화의 길 - 신각수 한반도미래포럼 이사

  23. [천영우 칼럼 / 동아일보] 하노이 2차 美北 정상회담은 실패했나

  24. [중앙일보 / 시론] 코너에 몰린 김정은의 향후 선택지는 - 황준국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25. [매일경제 / 인사이드칼럼] 2차 북미 정상회담의 3대 위험요소 - 신각수 한반도미래포럼 이사

  26. [국민일보 / 한반도포커스 - 신범철] 2차 북·미 정상회담 同床六夢

  27. [서울경제 / 한반도24시] 2차 北美정상회담이 재앙 안되려면 - 김홍균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28. [중앙일보 / 오피니언] [신각수의 한반도평화워치] 최악 한·일 관계, 위안부·강제징용 빅딜로 돌파해야

  29. [문화일보 / 오피니언 時評 ] 트럼프-金 ‘나쁜 거래’는 막아야 한다 - 조태용 前 외교부 차관

  30. [천영우 칼럼 / 동아일보] 미국이 또 북한의 협상전술에 휘둘리지 않으려면

  31. [문화일보 / 오피니언 포럼 ] 北核폐기 당사자 문제와 역사의 교훈

  32. [천영우 칼럼 / 동아일보] 흔들리는 ‘원 코리아’ 원칙 바로 세우자

  33. [문화일보 / 오피니언 時評 ] 한·미 방위비 ‘고위급 담판’ 급하다 - 조태용 前 외교부 차관

  34. [매일경제 / 인사이드칼럼] 지구 열병 퇴치와 패러다임 전환 - 신각수 한반도미래포럼 이사

  35. [이뉴스투데이 / 이인배의 IF] 트럼프가 중거리핵전력(INF) 협정을 파기한다면?

  36. [신각수 인터뷰/뉴시스] “징용배상, 韓정부-기업-日기업 3자 기금이 최선”

  37.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비핵화 협상이 겉돌고 있는 이유

  38. [중앙일보 / 시론] 강제징용 판결의 후폭풍, 한·일 협력으로 해결해야

  39. [중앙일보 / 시론] `북한은 국가가 아니다'와 남북 합의 사이의 딜레마 - 김천식 전 통일부 차관

  40. [문화일보 / 오피니언 문화논단 ] 판문점선언과 ‘獨 기본조약’ 차이 - 손선홍 駐함부르크 총영사

  41. [문화일보 / 오피니언 時評 ] ‘가짜 비핵화’에 대한 집단 착시 - 조태용 前 외교부 차관

  42. [매일경제 / 인사이드칼럼] '김대중-오부치 선언' 정신의 회복 - 신각수 한반도미래포럼 이사

  43.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남북군사합의서가 평화에 害惡이 되는 이유

  44. [매일경제 / 인사이드칼럼] 북핵 교섭 중간성적표와 한반도 전망

  45.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병역특례제도 차라리 폐지가 낫다

  46. [중앙 SUNDAY] 길 잃은 트럼프·김정은, 첫 단추부터 다시 꿰라

  47.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북한산 석탄 불법반입은 국가적 수치다

  48. [매일경제 / 인사이드칼럼] '비핵' 평화의 길에 놓인 5대 리스크

  49. [매일경제 / 신각수의 퍼스펙티브] 6·12 미·북 합의 이후 '비핵화'의 길

  50. [서울신문 / 열린세상] 4자 종전선언과 남북 주도의 평화체제 구축/김천식 우석대 초빙교수·전 통일부 차관

  51.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북-미 정상회담 성과, 아직 비관할 때 아니다

  52. [천영우 인터뷰/뉴시스] “비핵화 첫걸음은 '맹탕', 그래도 희망은 있다”

  53. [신각수의 퍼스펙티브] 외교에 주인 의식 없으면 미·중에 휘둘린다

  54.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대북 체제 안전보장의 실체

  55.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평화협정이 몰고 올 문제, 얼마나 알고 있나

  56.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北 비핵화 게임에 어떤 전략으로 임할 건가

  57. [매일경제/인사이드칼럼] 과거 북핵해결 시도 실패한 이유 - 신각수 이사 (법무법인 세종 고문, 전 주일 대사)

  58.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북핵 게임의 마지막 승부에 대비하라

  59. [매일경제/인사이드칼럼] 2018년 위기관리 어떻게 할 것인가 - 신각수 이사 (법무법인 세종 고문, 전 주일 대사)

  60.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북한 김정은, 이성적 지도자인가

  61.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올림픽 평화론의 허구

  62. [한반도 정세-신년 인터뷰/세계일보] 韓·美 군사훈련 연기 바람직 안 해… 평창과 연계 말아야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63. [시론] 김정은 신년사에 비핵화의 열쇠가 숨겨져 있다 (조선일보) - 신원식 前 합참 작전본부장·예비역 육군 중장

  64. [위기의 한반도] 북핵 둘러싼 마지막 승부, 올해 벌어질 수 있다 - 조선일보 인터뷰: 천영우, 신원식

  65. 동아시아 신냉전 구도 우려… 한미 전략적 소통으로 충돌 막아야 - 신각수 이사 (법무법인 세종 고문, 전 주일 대사)

  66.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평화적 비핵화 아직도 가능한가?

  67. [매일경제/인사이드칼럼] 한미중 3각 관계의 올바른 관리 - 신각수 이사 (법무법인 세종 고문, 전 주일 대사)

  68.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트럼프 공언이 ‘코리아 패싱’ 해소할 수 있나

  69.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전술핵 재배치가 해법이 될 수 없는 이유

  70. [매일경제/인사이드칼럼] 엄중한 북핵 위기, 결연히 대처할 때다 - 신각수 이사 (법무법인 세종 고문, 전 주일 대사)

  71. [OPINION/중앙 SUNDAY] 북핵 해결 기회 놓치지 말아야 -- 김천식 전 통일부 차관

  72.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핵과 ICBM 무장한 北을 어떻게 할 것인가

  73. [북미 긴장 고조/연합뉴스 인터뷰] 천영우 "北, '美 대응 안할것' 확신서면 도발할 것"

  74.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국방개혁 제대로 하려면

  75.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脫원전은 에너지안보 외면한 정책

  76. [매일경제/인사이드칼럼] 초당적 외교에 힘을 모을 때다 - 신각수 이사 (법무법인 세종 고문, 전 주일 대사)

  77. [정상회담후 외교과제/연합뉴스 인터뷰] 천영우 "북핵동결에 지렛대 소진해선 안돼"

  78.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첫 한미정상회담, 동맹의 신뢰 회복 가능한가

  79. What does Kim Jong Un want with all these missile tests? Talks, perhaps? (The Washington Post)

  80. What the South Korean Election Means for Trump - 김두연 한반도미래포럼 객원연구위원 Duyeon Kim

  81. [문화일보/포럼] 한·일 ‘위안부 難題’와 1.5트랙 대화 - 신각수 이사 (법무법인 세종 고문, 전 주일 대사)

  82.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文대통령, 평화적 비핵화 기회 놓치지 말라

  83.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외교안보 컨트롤타워 이대론 안 된다

  84. [중앙일보/시론] 한국 대변혁의 7가지 조건 - 신각수 이사 (법무법인 세종 고문, 전 주일 대사)

  85. [매일경제/인사이드 칼럼] 바람직한 동아시아 질서를 찾아서 - 신각수 이사 (법무법인 세종 고문, 전 주일 대사)

  86.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중국은 본래 그런 나라다

  87. [매일경제/인사이드 칼럼] 중대 기로에 선 북핵문제 풀기 - 신각수 이사 (법무법인 세종 고문, 전 주일 대사)

  88.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세월호 탄핵' 이후 재난대응 어떻게 할 건가

  89.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나 김정은, 2017년의 고민과 선택

  90. [매일경제/인사이드 칼럼] 2017년 세계기상도와 우리의 대응 - 신각수 이사 (법무법인 세종 고문, 전 주일 대사)

  91. [2017 신년 특집 / 조선일보] "트럼프의 중국 압박 카드, 北核해결에 집중하게 해야"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기고

  92. [동아일보 대담] 탄핵 가결 이후: 외교안보 어디로 천영우 前안보수석-김희상 前비상기획위원장 대담

  93. [중앙일보/시론] ‘변화의 트럼프 시대’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 신각수 이사 (법무법인 세종 고문, 전 주일 대사)

  94.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한일 간 안보협력은 왜 필요한가

  95. [세계일보/세계초대석] “트럼프, 북핵 위협 좌시 안 해… ‘전략적 인내’ 폐기될 것”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96. [천영우 칼럼/동아일보] 최순실이 드러낸 국가 시스템의 치명성

  97. [칼럼/동아광장] 선제공격의 국제법적 근거와 한계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98. [KBS 일요진단/천영우, 김천식] 北 핵실험 10년…‘핵 폭주’ 막을 방안은?

  99. [문화일보 대담/김영수] <생존의 필수조건 ‘新자주국방' > "IT·제조업 기술·예산, 방위산업 육성에 쏟아부어야"

  100. [칼럼/동아광장] 우리에게 원자력 잠수함이 필요한가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101. [칼럼/동아광장] 중국, 사드가 싫다면 북핵 포기시키라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102. No Image notice by 2016/06/23 Views 162 

    [중앙일보/시론] 김해 신공항이 정답이다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103. No Image notice by 2016/06/23 Views 165 

    [칼럼/동아광장] 영남권 신공항 어디서부터 잘못됐나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104. [칼럼/동아광장] 對北정보, 왜 번번이 빗나가나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105. [칼럼/동아광장] 위안부 피해자단체가 ‘소녀상’ 철거한다면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106. [칼럼] 무수단 발사 실패했다고 김정은 핵놀음 별거 아니다? - 박휘락 (국민대학교 정치대학원 원장)

  107. [시론] 주요국 선거의 외교적 함의 - 신각수 이사 (법무법인 세종 고문, 전 주일 대사)

  108. [칼럼/동아광장] 방통위는 무슨 이유로 對北방송 가로막나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109. [칼럼/동아광장] 치명적인 對北 해운제재, 주저할 이유 없다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110. [시론] 한국외교 인프라 정비 서두를때 - 신각수 이사 (국립외교원 국제법센터장)

  111. [칼럼/동아광장]독자 핵무장, 득보다 실이 압도적으로 크다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112. [인터뷰/조선일보] "韓·日, 북한 들렀던 모든 선박 입항막는 海運제재를"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113. [긴급좌담/문화일보] “北 제재, 이란의 10분의 1도 안돼… 이 정도론 꿈쩍도 안해”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114. [칼럼/동아광장]북한 지뢰도발 대응에 문제없었나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115. [칼럼] 김정은이 최후통첩 했는데 아무도 걱정하지 않는다 - 박휘락 (국민대 정치대학원장)

  116. [시론] 아베 담화와 韓日 역사화해 - 신각수 이사 (국립외교원 국제법센터장)

  117. notice by 연구위원 2015/08/07 Views 473 

    [Commentary] The Iran Nuclear Deal and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 Chun Yungwoo, Korean Peninsula Future Forum

  118. [Commentary] The Iran Nuclear Deal and Its Implications for North Korea - Chun Yungwoo, Korean Peninsula Future Forum

  119. [칼럼 / 동아광장] 이란 核합의로 핵 非확산 체제는 깨졌다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120. [칼럼] 사드 관련 루머와 진실 - 박휘락 (국민대 정치대학장)

  121. [뉴스투데이 / 류제승의 한미 동맹] ④ 한미 동맹의 미래 진로 설계와 비(非)군사적 과제

  122. [국민일보 / 국민논단] 비핵화가 북한의 새로운 길을 보장한다 - 김천식 전 통일부 차관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